로고
Login Join
제품문의 HOME > 제품문의 > 제품문의 
총 게시물 12,604건, 최근 1,045 건
   

케어 박소연 대표 "루머·왜곡 보도 법적 대응하겠다

글쓴이 : 말소장 날짜 : 2019-02-12 (화) 11:02 조회 : 0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 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30일 "오늘부터 하나하나 진실을 알리겠다"며 "안락사 사건에 대한 법률적 소명을 다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점차 확대 재생산되는 루머들로 케어가 이룬 모든 성과와 활동들까지 폄하되는 과정을 지켜만 보는 것은 회원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이후 진실을 규명하는 글과 영상을 빠르게 올리고자 했지만, 사건 직후 '직원연대'라는 이름으로 결성된 일부 직원의 반대가 심했고, 직원들과의 충돌마저 외부에 보이는 것이 사건 해결과 단체 정상화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으로 인내하고 기다렸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언론의 가짜뉴스, 왜곡된 보도, 루머, 자극적이고 악의적으로 편집된 보도에 대해서는 동물들을 위한 케어의 진정성까지 훼손되는 것을 더는 묵과할 수 없기에 먼저 뉴스타파와 셜록의 박상규, 김종관 PD 등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고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에서 자신이 한 발언을 전면 부인하고 저를 상대로 무고한 내용으로 허위 고소한 동물단체 카라의 전진경 이사에 대해서도 맞고소하고, 이번 사건 고발자인 비글네트워크 유영재 씨와 박희태 씨도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동물을 위해 불가피하게 안락사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을 다시 피력했다.

그는 "동물들이 처한 잔혹한 현실 속에서 최선을 다해 동물들을 구조하고 인도적 방법으로 보호·관리하는 것이 전체 동물권을 위한, 그리고 고통을 받는 전체 동물들을 돕기 위한 합리적인 선택이라는 판단 때문에 안락사를 선택했다"며 "누구 한 사람도 사익을 위해 일부 동물들의 안락사를 결정하거나 공개하지 않은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는 또 "케어는 구호 동물들을 위한 기금에 전체 운영비의 50∼60% 이상을 지출하고 재정 적자를 감내하면서도 동물들을 돕기 위한 일념으로 어려움을 버텨 왔다"며 "정부의 잘못된 관행과 제도에 맞서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특수문자
hi
   

대표: 조현철 | 주소: 충북 보은군 탄부면 상장리 527-4 | E-Mail: msc9773@hanmail.net
Tel : 010-6600-0828 | COPYRIGHT 2014 경성테크 ALL RIGHT RESERVED.